• C.E.O
  • 이상훈 대표
  • MILESTONE
  • LOCATION
  •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前한화 연구진의 도전
ABL바이오, 글로벌 이중항체기업 꿈
INTERVIEW
“국내에서 이중항체로는 최고 기술력을 갖고 있다고 자신합니다. 가장 빠른 파이프라인 ‘ABL001’은 전임상을 마친 상태로 내년 5월에 임상승인 신청을 계획입니다”

ABL바이오는 한마디로 ‘준비된 바이오벤처’ 라고 소개할 있습니다. 장업한 겨우 6개월 남짓 됐지만 길게는 4~5년이 걸리는 임상후보물질을 이미 확보 했습니다.

ABL바이오는 신생 바이오텍이지만 상당한 노하우를 가진 회사로 출발은 한화케미칼 입니다. 2014년 한화케미칼이 삼성종합화학을 인수하면서 바이오 사업을 접자, 바이오사업부문을 총괄했던 본인을 중심으로 5년간 바이오 연구를 진행한 17명 핵심인력이 주축이 되어 회사를 설립했습니다.

당시 인적/물적 요소들이 지금의 ABL바이오를 이루고 있지만 한화의 자본참여는 ‘0%’인 독립계 회사 입니다. 최근 한국투자파터너스와 DSC인베스트먼트에서 90억원을 투자받아 글로벌 회사로 가기 위한 연구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핵심은 기술력, 우수인력 그리고 오픈이노베이션 조만간 2차 투자를 받아 연구인력을 충원하고 파이프라인 개발도 속도를 계획 입니다. 글로벌 수준으로 도달하느냐의 관건은 기술력과 아이디어 싸움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면에서 우리는 상당한 경쟁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2~3년 기업 공개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ABL바이오의 다른 강점은 우수한 연구인력 입니다. 현재 항체전문 박사급 연구원 9명을 포함한 20명의 연구진이 구성되어 있으며, 역시 카이론(현 노바티스), 아스트라제네카, 제넨텍, 엑셀레시스등 다국적 제약사에서 합성신약 항체신약 초기 후보물질 발굴부터 초기임상에 걸쳐 연구개발을 진행한 경험이 있습니다 국내외 다양한 네트워크를 통해 ABL바이오가 부족한 기술요소들을 신속히 조달할 있는 공동연구나 위탁개발 등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또한 이중항체를 포함한 기존 보유기술들의 잠재가치를 극대화할 있는 영역에서 기존 선도자를 신속히 따라잡는 전략을 추구하는 글로벌 수준의 연구중심의 회사가 입니다.
DSC WHY?
김요한 심사역
에이비엘 바이오는 현재 보유하고 있는 이중항체기술 및 항체-약물 접합기술을 바탕으로 면역항암치료제 및 바이오신약을 개발하는 회사로서 다양한 신약개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고 해당파이프라인의 글로벌 경쟁력이 매우 높아 향후 글로벌 수준의 신약개발회사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